커뮤니티 장애인자립생활센터판

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복지뉴스

중국에서는 장애인을 뭐라고 부를까................

 중국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장애인 표지.ⓒ한국장애인고용공단 우리나라는 장애인에 대한 오랜 논란 거듭 끝에 1988년 장애인복지법을 제정하며 장애자에서 ‘장애인’으로 법적 용어로 사용했다. 그렇다면 중국에서는 장애인을 어떻게 부를까? 크게 잔폐(殘廢)-잔질(殘疾)-잔장(殘障)의 3단계를 거쳤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이 최근 발행한 ‘세계장애동향’을 통해 ‘중국장애인의 용어와 인식변화’를 소개한다.

청나라 말부터 1949년 신 중국 성립을 거쳐 1980년 초에 이르기까지는 잔폐인이라는 용어가 널리 사용됐다. 잔폐는 해치고 폐하다는 부정적인 용어로, 중국이 사회적으로 발전하고 중국사회가 국제사회에 알려지기 전까지 널리 사용됐다.

그 후 1984년 중국잔질인복리기금회를 성립할 때 등소평의 장남이자 현 중국잔질인연합회 명예회장을 비롯한 여러 유명 인사들이 ‘잔폐’라는 용어가 부적절하다며 ‘잔질인’으로 수정할 것을 제안했다.

이 제안은 중국의 사회 각계각층으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고 1990년 이후부터 ‘잔폐인’이라는 용어 대신 ‘잔질인’이라고 사용됐다.

하지만 ‘잔질인’ 또한 폐질 혹은 불구자가 되는 병, 몸에 질병의 흔적이 남아있는 사람 등으로 해석된다.

그 후 중국은 2008년 4월 ‘중화인민국공화국 잔질인보장법’을 수정, “잔질인이란 심리적, 생리적, 해부학적 구조의 장애로 인해 정상적인 방법으로 특정 활동 또는 여러 가지 활동에 종사할 수 있는 능력을 잃은 사람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주로 심리적, 생리적, 인체 구조 등 방명에서 비장애인들과 비교해 정상적으로 모종의 활동에 참여하거나 종사하는 능력에 차이가 있거나 능력을 상실한 사람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그럼에도 ‘잔질’은 여전히 장애를 개인적인 의료적 문제로 바라보는 ‘의료모델’을 기반하고 있는 것은 사실.

이에 중국은 최근 들어 사회모델 접근법을 점차 수용하면서 ‘잔장’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장애인의 사회 권리를 바탕으로 한 것으로, 장애아동을 ‘잔장아동’으로, 성인 장애인을 ‘잔장인사’라고 부르기도 한다.

아울러 장애인 인권에 대한 중국의 관심과 존중이 제고되기 시작하면서 최근 중국에서는 ‘잔질인’이라는 용어 대신 ‘특수계층 또는 ’취약계층‘이라는 용어들도 사용되고 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