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장애인자립생활센터판

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복지뉴스

장애인 이동 편의 열악한 일광해수욕장

여름 휴가철. 사람들은 지친 일상을 뒤로 하고, 산으로 바다로 해외로 떠난다. 가족, 친구, 동료, 연인 등과 함께.

휴가지 중 해수욕장도 사람들이 많이 선택하는 곳이다. 하지만 장애인들은 휴가를 떠남에 있어 걸림돌이 있다. 바로 편의 시설이다.

이에 지난 24일과 25일 부산지체장애인협회 편의시설지원센터와 함께 부산지역 해수욕장 중 6곳의 장애인 편의 시설을 점검한 결과를 연재한다. 점검에는 센터 안정환 부장을 비롯한 직원이 참여했다. 다섯 번째는 부산시 기장군 일광면에 위치한 ‘
일광해수욕장’이다.

일광해수욕장은 금빛 모래가 2㎞에 걸쳐 깔려져 있다. 인위적인 시설을 하지 않아도 자연적으로 해수욕장의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어서 도시인들에게는 매력적인 해수욕장으로 주변의 경관이 좋아 풍치가 있는 곳이다. 개장 기간은 매년 7월1일부터 8월31일까지다.

장애인 편의 시설을 살펴보면 해수욕장 임해행정봉사실 건물 1층에는 경사로사 없고, 계단만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출입할 수 없다. 계단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손잡이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더욱이 건물 2층에 파출소가 있는데, 계단만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은 갈 수가 없다.

행정봉사실 뒤쪽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지 않았다. 점자블록은 출입구 가운데에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의 이동 불편을 초래한다.

남녀장애인화장실은 남녀비장애인화장실 내부에 마련돼 있어 성별이 다른 활동보조인의 도움을 받을 수 없다. 출입문도 미닫이로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의 이용이 힘들다.

내부에는 대변기와 세면대가 마주보도록 설치, 사이의 공간이 좁아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의 이동 불편을 초래한다. 대변기에는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 비상호출벨이 설치돼 있지 않았고 휴지걸이는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됐다.

세면대 양쪽 손잡이는 고정식으로, 가로막이가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의 세면대 접근을 방해한다.

해수욕장 끝에 마련된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지 않았다. 또한 내부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사용해야 하는 세면대 손잡이는 고정식인데다가, 가로막이가 설치돼 있어 휠체어로 세면대에 접근하는데 불편이 따른다.

남녀장애인화장실은 남녀비장애인화장실 내부에 마련돼 있어 성별이 다른 활동보조인의 도움을 받을 수 없으며, 출입문도 접이식으로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이용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내부는 공통적으로 공간이 좁아 세면대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도 없다. 휴지걸이와 비상호출벨은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됐다.

해수욕장 가운데에는 바다의 운치를 느낄 수 있는 배 모양의 구조물이 있다. 그런데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이곳으로 이동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 있지 않아 접근할 수 없는 현실이다. 여기에 구조물에 설치된 경사로는 경사도가 너무 가파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