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장애인자립생활센터판

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복지뉴스

청각장애인 외국어번역 행정사 기준점수 하향

   
정부가 외국어번역행정사 자격시험에 응시하는 청각장애인에게 적용할 외국어능력검정시험(TEPS) 기준점수를 일반 응시자보다 10% 하향 조정한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행정사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10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외국어번역행정사 자격시험에 응시하는 청각장애인에게 적용할 외국어능력검정시험의 기준점수를 시행령에 별도로 마련했다.

현재 외국어번역행정사 자격취득을 위한 외국어점수는 토플, 토익, 텝스, 지텔프, 플렉스 등 5개 시험의 쓰기시험으로 대체하고 있으며, 텝스의 쓰기시험은 ‘청취 후 받아쓰기 영역’이 10%를 차지한다.

이에 2,3급 청각장애인은 일반응시자의 기준점수인 71점 이상에서 10%를 하향 조정, 64점 이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또 행정사 자격증 재발급을 정부24에서 신청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그 근거를 시행규칙에 명시했다.

2018년 12월 현재 행정사 자격증 취득자는 35만3725명으로 자격증 재발급 신청은 연 1천여 건에 이르고 있다.

신청인은 시·군·구청에 방문해야 하고, 시·군·구는 우편으로 신청서류를 행정안전부에 송부하고 있어 재발급까지 상당 기간 소요되는 등 불편함이 있었다.

행안부에서는 신청인의 불편을 해소하고 처리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내년 3월부터 정부24에서 행정사 재발급을 신청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 중에 있으며 이와 관련된 법적 근거를 개정안에 담았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이번 개정으로 사회적 약자인 청각장애인외국어번역행정사 진출이 확대되고, 민원인의 불편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