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장애인자립생활센터판

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복지뉴스

구적포기 중증장애인 적극 고용서비는 제공

정부가 내년 비경활 중증장애인 9600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고용서비스를 실시, 중증장애인의 노동시장 참여를 지원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문재인대통령에게 이 같은 ‘포용적 노동시장, 사람중심 일자리’를 주제로 내년도 정부업무보고를 했다.

고용부는 청년, 장애인 등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강화해 일자리 기회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분야에 대해서는 내년 9600명을 대상으로 비경활인 구직포기 중증장애인에게 적극적인 고용서비스를 제공한다. 총 26억원의 시범사업 예산이 신규 반영됐다.

근로지원인 사업대상을 올해 1500명에서 3000명까지 늘린다. 신체장애 위주로 지원됐던 근로지원인을 발달장애인에 대한 지원도 전면적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일일 최대 8시간의 근로지원인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자부담은 시간당 300원이다.

산업현장의 요구에 맞게 장애유형에 맞는 맞춤훈련 등을 실시하는 발달장애인‧맞춤 훈련센터도 올해 13개소에서 20개소로 늘린다. 총 134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사회복지 분야에서는 300인 이상의 특례제외업종 적용에 대비해 내년 보육교사 업무 대체인력을 1만5000명 충원하고, 근로형태별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대부분 활동지원기관들이 포함된 50~299인 사업장 적용은 2020년부터로, 고용부는 실태조사 및 조사 결과를 토대로 컨설팅 등 맞춤형 지원을 실시해나갈 예정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