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장애인자립생활센터판

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복지뉴스

내장산국립공원사무소 장애인 편의 일부 미흡

전북 정읍시 국립공원관리공단 내장산국립공원사무소 신청사가 지난 6일 준공,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신청사는 건축면적 3천77㎡(연면적 2천여㎡)에 지하1층~지상2층 규모로 지난해 8월4일 한국생산성본부인증본부로부터 사업계획서 또는 설계도면 등을 참고해 주어지는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 예비인증 우수등급 받았다. 또한 공사 준공 혹은 사용 승인 후 평가를 통해 최우·우수·일반등급으로 나눠 부여되는 본인증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렇다면 내장산국립공원사무소를 방문하는 장애인들은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을까? 지난 11일 직업 찾아가 사무소 직원의 안내를 받아 장애인 편의 시설을 점검했다.

먼저 주출입구 앞쪽에 경사로가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출입문 쪽으로 접근할 수 있다. 주출입구 출입문 또한 자동문과 여닫이문이 설치돼 있고,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블록이 여닫이문 바닫에 설치돼 있어 문제가 없다.

출입문 옆에 설치된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건물 내부를 알 수 있는 점자안내판에는 점자를 읽지 못하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안내기와 인적서비스를 요청할 수 있는 직원호출벨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건물 내부 행정사무실 출입문은 여닫이로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이 이용하는데 불편이 따른다. 또한 1층과 2층 각실 출입문 옆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실과명 점자표지판이 설치됐지만 바닥에 점자블록이 없어 문제다.

계단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층수를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이 부착된 손잡이가 양쪽에 설치됐고, 계단 입구와 계단 중간 참부분에 점자블록도 양호하게 설치됐다.

엘리베이터 내부에는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의 안전한 탑승을 돕는 거울이 설치돼 있지 않은 반면, 점자버튼 밑바닥에 점자블록은 설치됐다.

남녀장애인화장실은 1층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에 설치돼 있어 성별이 다른 활동보조인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출입문도 터치식자동문으로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의 이용이 편리하다.

내부는 공통적으로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가 설치됐고, 휴지걸이는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는 곳에 위치해 있다. 세면대 손잡이 또한 공간을 넓게 사용하고, 휠체어의 세면대 접근이 용이한 상하가동식이다. 반면 비상호출벨은 설치돼 있지 않았다.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남성비장애인화장실 소변기에는 손잡이가 있어 목발을 사용하는 장애인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화장실 입구 등 모서리가 날카로워 시각장애인이 부딪칠 우려가 있어 보호대를 설치해야 한 것으로 보였다.

이에 대해 사무소 관계자는 “행정사무실 여닫이 출입문에 무선호출벨을 설치하고, 장애인호장실에도 비상호출벨을 설치할 것”이라면서 “엘리베이터 내부 거울 등 장애인이 불편한 사항을 개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