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장애인자립생활센터판

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복지뉴스

장애인 강제입원 의옥 동햡원 엄중조사 촉구

  • 뽀빠이  (qwe2500)
  • 2019-02-14 11:46:14
  • hit179
  • vote2
  • 106.244.148.5
부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부자연) 등 4개 단체는 13일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동향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향후 조치를 강구할 것을 요구했다.

부자연에 따르면 사회복지법인 동향원은 시설이용 장애인을 법인 산하의 정신병원으로 강제입원 시킨 의혹을 사고 있다. 인권유린의 실체는 부산장애인권익옹호기관의 조사에 의해 드러났다.

부산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3차례에 걸쳐 동향원과 부설 반구대병원을 조사했고 무연고 시설 장애인들을 상대로 한 구체적인 강제 입·퇴원 정황을 확인했다. 또한 동향원 간부들은 시설 장애인의 상태와 관계없이 서로 협의해 입원 대상자를 선정하고 입원을 통보했다.

이에 부산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동향원 대표이사, 법인국장과 반구대병원 원무부장 등 5명을 공동감금 혐의로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고발했다.

부자연은 “수사기관의 엄중한 사법조치와 행정기관의 철저한 후속조치가 필요하다”면서 “동향원에 의한 장애인 인권유린을 척결하기 위해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완전한 해결이 이뤄질 때까지 사력을 다해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자연을 비롯한 부산지역 장애인인권단체들은 동향원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완전한 해결을 위해 활동한다는 계획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