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장애인자립생활센터판

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복지뉴스

“중증장애인 코로나 격리시설 필요”…국민의힘 시당에 들어온 하소연

대전시당, 장애인단체와 비대면 화상회의
“중증장애인 입원 시 코로나검사 부담 곤란”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2020-09-04 16:42 송고 

“중증장애인을 위한 코로나19 전용 격리시설은 왜 없는가. 중증장애인은 입원할 때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하고 본인이 전액 부담해야 한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지원 체온계를 지원해야 한다.” 

4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마련한 비대면 화상회의에서 나온 대전장애단체총연합회 소속 장애인 단체장들의 하소연이다.
 

대전시당은 비대면 화상회의 주제를 ‘대전시민에게 듣겠습니다’로 정하고 첫 화상회의를 이날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소속 장애인 단체장들과 가졌다.

화상회의에서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안내 체온계 지원 문제와 중증장애인을 위한 전용 격리시설 부재 등 코로나19로 장애인들이 겪는 다양한 문제점이 제기됐다.

황경아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장은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은 중증장애인에게 많은 어려움을 주고 있으나 장애인들의 전염병 관리를 전담할 기관이 없다”고 토로했다.

정민영 대전장애인자립생활센터 총연합회장도 “대전에는 스스로 거동할 수 없는 중증장애인 전용 격리시설이 없고 정기적으로 병원에 입원해 검사를 받아야 하는 중증장애인은 입원할 때마다 받아야 하는 코로나19 검사비 전액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재화 대전점자도서관장은 “시각 장애인들은 주위의 도움 없이는 체온을 스스로 측정할 수 없기 때문에 음성으로 측정된 체온을 알려주는 음성지원 체온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시각 장애인은 손으로 모든 것을 안내받고 확인하는 특성상 손 소독제가 훨씬 많이 사용되는 애로 사항도 있다”며 “특히 코로나19로 녹음 봉사자들이 부족해 전자 파일을 육성으로 변환해주는 시스템이 도입되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정윤호 대전장애인정보화협회장은“장애인 취업교육은 현재 시스템으로는 보조강사 도움을 받아야 장애인들이 원활하게 수업을 마칠 수 있어 비대면 강의로 전환하기 위해선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신석훈 한국장애인연맹 대전DPI 회장은“장애인들이 감염 진단과 치료에서 후순위로 밀려나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고 장애인 지원 활동을 하는 활동지원사들의 철저한 사전 검사가 소홀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장동혁 시당위원장은 “장애인을 배려하고 어려움을 우선 청취하겠다는 말은 앞세웠지만 정작 현실에서는 후순위로 밀리고 오히려 역차별을 받아온 것을 다시 한번 느끼고 확인하게 된 시간이었다”며 “불편·부당함에 대해 대전시당이 할 수 있는 일부터 찾아서 해나가고 중앙당, 대전시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지원대책을 마련하도록 요구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지역 사회 각계 각층의 애로사항을 듣고 문제해결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를 주기적으로 열기로 했다.


khoon3654@news1.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