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장애인자립생활센터판

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복지뉴스

전국 지구대·파출소 중 장애인 이용 가능한 화장실 32%에 불과

지구대·파출소가 각종 편의시설 설치 의무 위반
‘장애인은 잘 안 온다’, ‘왜 편의제공 해야 하나’고 답해… 인식개선도 필요
장애인은 지구대·파출소 등에 접근이 어렵고 이용이 불편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법을 수호해야 하는 경찰이 오히려 법률상 편의시설 설치 의무를 위반하고 있다.

 

29일, 오전 10시 여의도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아래 장추련) 등의 주최로 ‘지구대 파출소 및 치안센터 장애인 접근성 개선을 위한 정책 토론회 및 2020년 장애인 편의환경 모니터링 결과보고회’가 열렸다.

 

이번 장애인 편의환경 모니터링은 장추련과 국가인권위원회가 2020년 공동협력사업으로, 전국의 지구대·파출소 2990곳 중 1615곳(54%)을 조사한 결과다. 모니터링단 264명 중 207명(78.7%)이 장애인 당사자였고, 이 중 △뇌병변장애인(92명) △지체장애인(70명)이 전체의 절반 이상인 61.3%를 차지했다. 이승헌 장추련 활동가는 “경북, 전남, 전북 지역은 대중교통 수단이 원활하지 않아 장애인 당사자가 모니터링을 하는 것조차 어려웠다”라고 특별히 언급했다.

 
장애인은 지구대·파출소 등에 접근이 어렵고 이용이 불편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법을 수호해야 하는 경찰이 오히려 법률상 편의시설 설치 의무를 위반하고 있다.

 

29일, 오전 10시 여의도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아래 장추련) 등의 주최로 ‘지구대 파출소 및 치안센터 장애인 접근성 개선을 위한 정책 토론회 및 2020년 장애인 편의환경 모니터링 결과보고회’가 열렸다.

 

이번 장애인 편의환경 모니터링은 장추련과 국가인권위원회가 2020년 공동협력사업으로, 전국의 지구대·파출소 2990곳 중 1615곳(54%)을 조사한 결과다. 모니터링단 264명 중 207명(78.7%)이 장애인 당사자였고, 이 중 △뇌병변장애인(92명) △지체장애인(70명)이 전체의 절반 이상인 61.3%를 차지했다. 이승헌 장추련 활동가는 “경북, 전남, 전북 지역은 대중교통 수단이 원활하지 않아 장애인 당사자가 모니터링을 하는 것조차 어려웠다”라고 특별히 언급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