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장애인자립생활센터판

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복지뉴스

한국산업은행, 금융 공공기관 중 장애인 의무고용률 최하

장애인 의무고용률 미달로 인해 4년간 장애인고용부담금 ‘22억 5천만 원’ 납부
“계약직으로만 장애인 채용해 사회적 책임 회피하는 ‘악덕’기관, 의무고용 지켜야

 

19일 오후 2시 전장연은 서울 여의도 한국산업은행 앞에서 ‘한국산업은행 장애인 의무고용 이행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 전장연
장애계가 금융공공기관 중 장애인 의무고용률 최하를 기록한 한국산업은행에 장애인 고용을 촉구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아래 전장연)는 19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한국산업은행 앞에서 ‘한국산업은행 장애인 의무고용 이행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배진교 정의당 국회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금융공공기관의 장애인고용부담금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특히 9개 주요 금융공공기관(중소기업은행, 한국산업은행, 한국자산관리공사, 금융감독원, 신용보증기금, 서민금융진흥원, 한국예탁결제원, 예금보험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장애인 고용부담금은 4년 사이 2.5배 급증해 2019년 22억 9백만 원에 달했다. 한국산업은행의 경우, 장애인 의무고용률 미달로 인해 지난 4년간 총 22억 5천만 원의 장애인고용부담금을 냈다.

9개의 주요 금융공공기관 중 한국산업은행의 의무고용률은 1.6%로 가장 낮다. 또한 한국산업은행에 이어 금융감독원의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1.8%로 두 번째로 낮다. 전장연은 “대다수 취업 준비생이 선망하는 평균 연봉 1억의 ‘신의 직장’이라고 불리는 금융공공기관에서 정작 장애인의 고용 기회는 배제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게다가 한국산업은행은 최근 5년(2016년~2020년) 동안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전혀 지키지 않았다. 그러면서 언론에는 ‘장애인재 지원 자체가 많지 않다’, ‘금융권 특성상 인재 탐색의 어려움’을 의무고용률이 저조한 이유로 들었다. 이에 전장연은 “한국산업은행은 장애인 의무고용 기준을 무시할 뿐 아니라 수많은 금융공공기관과 더불어 장애인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하고 마는 식으로 사회적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라며 “한국산업은행은 장애인 고용을 외면하는 대표적인 ‘악덕’ 금융 공공기관”이라고 질타했다. 

따라서 전장연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한국산업은행과의 면담에서 ‘법정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준수할 것’과 ‘금융공공기관의 장애인식개선 홍보 등을 위한 중증장애인 권리중심형 일자리 도입’ 등을 요구했다. 

이에 한국산업은행은 면담에서 ‘추후 장애인특별 채용을 마련해 앞으로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중증장애인 권리중심형 일자리에 대해서는 ‘금융업에서 소화할 수 있는 직군인지 검토가 필요하다’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